양키씨's Blog
소라껍데기


허지웅 씨의 시원한 글을 읽고 잠시.

솔직히 언론이라는 게 사실만을 보도하는 매체인 적은 없었다고 봅니다.
자신의 시각으로 바라본 사실을 어떻게 대중에게 비추느냐가 언론의 성격을 좌우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항상 멀더처럼 진실에의 욕구를 가지게 되는 거겠지요.
다만 이 경우와 같이 진실을 왜곡하고 희생양을 만들어야 속이 시원한 경우는 언론이라는 멋진 이름을 달아줄 수 없지요.
대한민국 포털의 횡포로 언론사가 힘을 잃어가고, 언론이 변질/퇴색되면서 이와 같은 일이 생기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초고속 인터넷은 네티즌으로 하여금
제대로 된 글 한 줄보다는 자극적인 유튜브 동영상과 낚시성 기사를 클릭하게 만들었고,
좁은 국토 덕에 한반도 남쪽 어디서든 할 수 있게 된 인터넷은
한낱 포털 사이트가 신문사 기사를 포털에 띄우느니 안 띄우느니 하면서 언론에 큰소리를 칠 수 있게 만들었지요.

그러다보니 되도 않는 악플 다는 사람들도 생기고,
또 그들의 기호에 맞춰 삼류 스포츠 신문 기사 거리도 안 되었을 것이 포털 메인에 떠서 마치 사실인 양 전 국민을 뒤흔들고..

황우석 사건부터였을까요, 이렇게 누군가를 때려야 직성이 풀리는 문화가 주류가 된 건.
자기가 멋모르고 철없이 선택한 어휘 하나하나에 상처 받은 이에 대해
죄책감 하나 안 느끼고 있지는 않길 바랍니다.
또한 진실 전달의 책임에 대해 항상 상기하시어 부디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연예인이 어떻게 되든 큰 관심은 없지만,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이렇게 되는 건 불쌍하잖아요!
앞으로는 이런 비슷한 일들이 진실대로만 일이 풀려가길 바랍니다.

근데 당장 동네 정육점 고기 원산지도 믿을 수가 없으니 이거 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사 투나잇과 함께  (2) 2008/11/14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문제들을 보며  (0) 2008/10/17
대한민국 인터넷 문화와 언론의 문제점  (4) 2008/09/26
100분 토론  (2) 2008/09/26
one democratic republic in 21th century  (2) 2008/09/12
여보세요?  (2) 2008/08/15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 207 
분류 전체보기 (207)
(67)
(52)
(29)
(30)
(29)

티스토리 툴바